HOME >> 전체 뉴스

폐플라스틱, 폐지 재고량 및 단가 회복세 전환
지난해 폐골판지 수입량 최근 3년 평균 수입량 상회
중국 수입 품질기준 강화 동향 예의주시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020년 11월 둘째주부터 넷째주까지의 폐플라스틱, 폐지 품목 재활용시장 상황을 공개했다.
11월 들어 폐플라스틱 판매단가는 그간 하락세에서 상승세로 전환되었으며, 폐지 시장은 9월 이후 재고량이 늘어나고 판매단가가 올초 공급과잉 상황 이후 꾸준히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실시하는 재활용시장 일일조사 결과에 따르면,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우 저유가로 인해 꾸준히 하락 중이던 판매단가가 9월 이후 회복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 폐플라스틱 판매단가 >

* 유가 출처 : 한국석유공사(오피넷)

아울러, 올해 9월 중국에서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수입 통관 시 품질기준을 강화한 바 있으나, 11월말 현재까지 우리나라 수출품을 대상으로 한 수입거부 사례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환경부는 향후에도 중국의 재생원료 수출규제 강화 동향을 예의주시할 계획이다.
폐지시장 재고량의 경우, 제지업계의 재고량은 8월 이후 지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원료업계(압축상)의 재고량도 감소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 국내 폐지 재고량 >

* 제지업체 재고 출처 : 한국제지연합회

폐지 단가(폐골판지 기준)도 올해 2월 국내 폐지 공급과잉 상황에 따른 급락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상승 중이다.

< 국내 폐지가격 (폐골판지 기준) >



폐지 수출입량은 지난 7월 폐지가 수출입신고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이후 7, 8월간 일시 감소하였으나, 수입량의 경우 10월 들어 수출입신고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특히 폐골판지의 경우 2020년 1월부터 10월까지의 월평균 수입량은 약 42천톤으로 2019년 월평균 수입량(44천톤)보다는 다소 감소하였으나 최근 3년간의 월평균 수입량(34천톤)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폐지 수출입량 (폐골판지, 폐백판지, 폐신문지, 기타폐지 합계) >

* 수출입량 출처 : 관세청 수출입통계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국내 재활용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폐지 수급상황을 관련 업계와 함께 긴밀히 예의주시하고, 필요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라고 말했다.


[2021-01-21]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